평안신문
오피니언삶의 향기
장미들
최와온 평택시 문인협회  |  pa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6.02  11:3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작은 참새가 회사 현관 앞에 쓰러져 있었다. 바로 전 잽싸게 날아와 출입 유리문에 부딪혀 머리가 부서졌다. 투명한 유리벽이 벽 아닌 하늘인 줄 알았다. 

공간 바람 속에도 숨은 하얀 벽이 있다는 걸 참새도 모르고 살다가 장미가 흐드러져 꽃피울 때 새는 벽에 부딪혀 죽는다. 

일터 현관 앞 오른쪽에는 작은 화단이 있다. 포도나무 한 그루와 그 옆에 장미가 심어졌는데 다섯 송이 연노랑 꽃이 피었다. 들장미의 향기는 진하였고 가시는 좀 더 단단해졌지만 바람막이도 없이 들바람과 빗물에 시달려 어느새 꽃잎은 병들고 갈라져 마른다.

아늑한 정원으로 노랑빛 장미를 옮겨 심어야겠다. 고향집 나무문 안에 진분홍 월계장미와 함께 방긋 잠시라도 행복하게 피웠으면 좋겠다.

생텍쥐베리의 어린왕자에게는 하나의 장미가 있었는데 소행성 b612 별나라에 두고 왔다. 지상에 장미가 저 하늘 별과 함께 있다니 얼마나 놀라운가!

그는“긴 시간을 함께하며 서로를 길들인 관계에는 책임이 따른다”고 썼다. 삶은 무수한 상호작용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요즘 시대는 책임을 오히려 피하여 사물과의 관계를 엉성하게 엮어가는 것 같다. 삶은 호락호락하지 않은데 엉성한 관계라니 그래도 가당한가!

오늘은 장미의 시간이다. ‘사랑의 사자’라는 꽃말의 힘으로 녹아들어 사방에서 넝쿨로 울타리로 활활 타오른다. 

장미밭이다

핏방울 지면 꽃잎이 먹고

푸른 잎을 두르고

기진하면은 가시마다

살이 묻은 꽃이 피리라

- 송욱  <장미> 중에서 -

< 저작권자 © 평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와온 평택시 문인협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평택시의원 당선인 / 안성시의원 당선인
2
평택·안성시장 당선인 공약
3
평택·안성시장 당선인 공약
4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국민의힘 완승
5
경기도지사 당선인 공약
6
경기도의원 (평택 · 안성) 당선인
7
평택·안성시의원 당선 득표율
8
시집 ‘나도 시인이 될래’ 송도아 작가와의 만남
9
제8회 지방선거, 평택시 투표율
10
경기도교육감 당선인 공약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5로 35, 501호(비전동) (주)평안신문  |  대표전화 : 031-692-5577  |  팩스 : 031-692-557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00922  |  발행인 : 심순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지정 : 이성관
Copyright © 2011 평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p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