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신문
뉴스평안이슈
쌍용자동차, 법정관리 가나... 회생절차 초읽기▶ 2011년 이후 10년 만에 법정관리 수순 진행 ▶ 회생하더라도 대규모 구조조정 악몽
이성관 기자  |  pa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7  13:27: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쌍용자동차가 2011년 법정관리 졸업 이후 10년 만에 법정관리를 앞두고 있다. 서울회생법원이 제시한 3월 31일까지 신규투자자 유치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4.7보궐선거 이후 본격적인 회생절차에 돌입하는 만큼 남은 기간까지 쌍용자동차가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를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최악의 경우 파산 선고가 내려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결국 무산된 P플랜, 법정관리 수순 밟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12월 21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법원은 회생절차신청 이후 한 달 안에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해야 하지만, 당시 쌍용자동차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ARS 프로그램)’도 동시에 신청하며 지난 2월 28일까지 회생절차 개시를 연기했다.

쌍용자동차는 이 기간 대주주 마힌드라와 잠재적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 채권자인 산업은행 등과의 협상을 통해 이해관계 조정에 합의하고자 노력했으나 결국 실패하고, 이후에는 회생절차라도 빠르게 단축하고자 P플랜(Pre-Packaged Plan)을 시도했지만 그마저 HAAH오토모티브의 소극적인 태도로 무산됐다.

다행히 법원이 3월 31일까지 HAAH오토모티브의 투자의향서(LOI)나 가계약서 등의 관련 자료를 제출하도록 보정명령을 내리고 회생절차 개시를 유예했지만, 결국 예정된 보정기한까지 HAAH오토모티브로부터 투자의향을 이끌어내지 못하며 쌍용자동차는 본격적으로 법정관리 수순을 밟게 됐다.

당초 연 매출 250억 원으로 알려진 HAAH오토모티브가 3,700억 원 규모의 부채를 가진 쌍용자동차를 감당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다만, 법정관리 이후 쌍용자동차의 몸집이 줄어들게 되면 다시금 HAAH오토모티브가 쌍용자동차 인수를 시도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전기버스 업체인 ‘에디슨모터스’가 법정관리 이후 쌍용자동차 인수를 위해 인수 의향서를 제출해놓은 상황이다.

생사의 기로, 회생하더라도... 대규모 구조조정 악몽

쌍용자동차가 법정관리에 들어서게 된다면, 법원은 쌍용자동차의 자산과 재무상황 등을 토대로 하여 기업의 존속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회생가치와 청산가치 중 높은 쪽을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쌍용자동차의 경우 매년 적자폭이 커지고 있으나, 법원이 쌍용자동차를 파산시킬 가능성은 낮게 점쳐지고 있다. 쌍용자동차와 관계된 업체만 300여 업체, 관계된 인구수만 해도 20만 여명에 육박하니 쉽사리 파산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일 회생하더라도 쌍용자동차의 정상화를 위한 대규모 구조조정은 불가피해 보인다. 제2의 ‘쌍용차 사태’가 우려되는 이유다.

앞서 쌍용자동차는 2009년 법정관리에 들어선 이후 기업의 회생을 위해 전체 임직원의 36%에 해당하는 2,600여 명을 정리해고 했다. 이후 수 년간의 다툼 끝에 당시 해고된 노동자들이 복귀했으나 이른바 ‘쌍용차 사태’로 불리는 이 사건은 쌍용자동차 노사 간 갈등의 시발점이 됐다.

쌍용자동차 살려야... 전 평택시의원의 외침

쌍용자동차가 다시금 생사 기로에 직면하자,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는 김수우 전 평택시의회 의원이 지난달 31일 호소문을 발표했다. 

김 전 의원은 “쌍용자동차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치되기 전까지 평택을 대표하고 평택의 부흥에 가장 앞장서서 노력했던 기업”이라며, “보수나 진보의 이념을 떠나 쌍용자동차는 반드시 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쌍용자동차를 살려야 쌍용자동차 임직원과 가족들, 쌍용자동차를 통한 협력업체와 임직원과 가족들까지 수 많은 사람들을 살 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김 전 의원은 “사회 구성의 최소 단위가 무너져 내리는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아픔에 공명하지 못하는 사회는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고통을 외면하면 할수록 사회적 갈등과 고통의 지수는 높아질 수 밖에 없다. 지금이 실질적인 지원과 협력이 가장 필요한 때이다. 부디 많은 힘과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 저작권자 © 평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성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평택시 오성면, 안일한 행정 일삼아
2
평택농악보존회, 신입회원 및 전승대상자 선발 기준 변경해야
3
안성시,‘경기도 공공기관’유치 가능할까
4
경기도, 16년 만에 새로운 상징물 사용
5
지제1초 개교, 결국 늦춰지나 …
6
평택 지제.세교지구 학교용지 두고 '첨예한 대립'
7
안성시, 축산물공판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세 안정
8
평택시, 안성시, 경기남부‘맑은 하천만들기’ 공동선언식 참여
9
평택시 지역 문화재, 화재에 취약
10
안성시 사곡동 국군묘지, 경기도내 최초 국가관리묘역 지정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5로 35, 501호(비전동) (주)평안신문  |  대표전화 : 031-692-5577  |  팩스 : 031-692-557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00922  |  발행인 : 심순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지정 : 이성관
Copyright © 2011 평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p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