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신문
기획·특집평안 인사이드
나훈아의 테스형!
평안신문  |  pa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07  13:51: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30일 추석연휴에 15년만에 TV공연을 한 가황 나훈아가 장안의 화제다. 칠십이 넘은 나이에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공연에 임한 그를 보면서 가황이라는 호칭이 전혀 어색하지 않음을 알수있었다. 

 
나훈아의 수많은 히트곡과 그의 가창력은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지금도 새로운 곡을 만들고 그것을 직접 발표하는 모습에서 절로 감탄과 찬사가 나온다. 
 
이번 공연에서 그는 지난8월에 발표한 여러 신곡을 선보였다. 그중에서 유난히 눈길이 가는 노래가 있는데 그 노래가 바로 테스형이다.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를 테스형이라는 친근한 호칭으로 소환한, 이 노래는 나훈아의 구수한 목소리와 절묘한 가창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뿐만아니라 노랫말에 소크라테스도 울고갈 깊은 메시지와 함께 삶에서 흔히 느끼는 애환을 쉽고 단순한 가사로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나훈아만의 힘을 보여줬다고 할수있다.
 
또한 나훈아는 이번 공연중에 코로나19로 수고한 의료진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옛날의 역사책을 보든 제가 살아오는 동안에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사람은 못 봤다” “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들이 생길 수 없다” “KBS가 여기저기 눈치 보지 않는,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소신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어쩌다가 한바탕
턱 빠지게 웃는다
그리고는 아픔을
그 웃음에 묻는다
그저 와준 오늘이
고맙기는 하여도
죽어도 오고 마는
또 내일이 두렵다
 
아! 테스형 세상이
왜 이래 왜 이렇게 힘들어
아! 테스형 소크라테스형
사랑은 또 왜 이래
너 자신을 알라며 툭
내뱉고 간 말을
내가 어찌 알겠소
모르겠소 테스형
 
울 아버지 산소에
제비꽃이 피었다
들국화도 수줍어
샛노랗게 웃는다
그저 피는 꽃들이
예쁘기는 하여도
자주 오지 못하는
날 꾸짖는 것만 같다
 
아! 테스형 아프다
세상이 눈물 많은 나에게
아! 테스형 소크라테스형
세월은 또 왜 저래
먼저가본 저세상
어떤 가요 테스형
가보니까 천국은 있던
가요 테스형
 
아! 테스형 아! 테스형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저작권자 © 평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평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평택상공회의소, 평택시기업지원교류협의회 및 평택기업인연합회 협약식 개최
2
“정리정돈을 잘 하자”
3
평택시, 공원 내 나무(식생)관리 부실
4
‘독감 예방접종 부작용’
5
평택시, 소사벌 지구‘가로수 관리 소홀’
6
'축제에 대한 방역 문제점'
7
평택시, 관광호텔 관련“특혜 없어”
8
지산동 - 송탄로타리클럽, 노인 구강 검진사업 협약
9
안성시, 뒤죽박죽 관리되는 향토유적
10
시민사회재단 건설위원회, 목수들의 재능 기부
신문사소개윤리강령편집규약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5로 35, 501호(비전동) (주)평안신문  |  대표전화 : 031-692-5577  |  팩스 : 031-692-557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00922  |  발행인 : 한규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지정 : 한규찬
Copyright © 2011 평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p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