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신문
오피니언삶의 향기
캠핑 여행
유영희 평택시 문인협회  |  pa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8  11:3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로움을 잃어 버렸죠’라는 노랫말이 있다. 하루하루가 지나고 다시 찾아온 오늘을 맞으며 아름답고 의미 있는 사람살이에 대하여 무언가 조급해진다.

 
잠시 오는 순간의 행복한 감정을 오래 느끼고 싶은데, 희노애락(喜怒哀樂)을 관장하는 신은 힘겨운 일들과 나의 시간을 쇠똥구리처럼 굴려간다.
 
새로움을 생각할 겨를도 없이 계절은 변화하고 삶이란 시계도 가을빛과 닮아간다. 
 
호텔과 바캉스의 신종 합성어인 호캉스(hocance)로 편안하고 고급스런 휴가 문화가 늘어나는 시대지만, 이번 휴가는 가장 전형적인 여가활동의 정석인 캠핑으로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  
 
토마스 하이럼 홀딩이 최초의 캠핑 저서를 출판하면서 현대적인 여가활동으로 캠핑의 정의를 정립했다. 
첫날에는 강원도 최대 오지 마을인 강릉 부연동에 위치한 마을의 수호목이자 또한 국내 최대 금강송인 수령 오백년 이상 된 ‘제왕솔’을 품으며 인생의 고락들을 위안 받았다. 
 
곧게 하늘을 찌를 듯한 소나무의 모습이 사람을 호위하는 든든한 느낌을 주었다. 
소금강 장천마을 야영장에 텐트를 쳤다. 눈앞에 보이는 소나무 숲과 장천계곡의 투명한 물빛을 배경으로 빛나는 여름을 스케치 하는 기쁨이라니.
 
이박 삼일을 먹고 마시며 가져간 화구로 그림을 그리고 생각을 버리는 사유를 한다. 눈부신 햇살에 눈을 뜨며 새소리와 매미소리 살아있는 모든 생명의 소리와 빛깔에서 터질듯 밀려오는 삼라만상 소중한 숨결에 겸손해졌다.
 
온전히 내안의 내가 나를 들여다보는 시간이니 이 또한 새로움의 발견이 아닐까. 
가난한 생활을 하면서도 편안한 마음으로 분수를 지키고 살아간다는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진정한 뜻을 오늘에서야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 말을 여러 번 되 뇌이니 뭔가 행복이 충전이 되는 기분이다.
하루 종일 무언가를 쓰고 그리는 모습이 아름답다며 조금 떨어진 곳에 텐트를 치신 노부부께서 미소가득 담고 칭찬을 하셨다.
 
여행을 즐기신다는 부부의 온화하고 점잖은 모습도 아름다운 회화와 한 줄 시 같았다. 모두들 지금 이 순간만큼은 강물의 노래를 함께 듣는다. 소나무 가지 사이로 달빛 빛나는 여름밤 이 강물 소리를 꿈결에 부릴 것이다.
 
누군가를 보듬고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나무의 뿌리를 감싸고 있는 
흙이 그렇고 
작은 풀잎을 위해 바람막이가
 되어 준 나무가 그렇고
텃밭의 상추를 둘러싸고 
있는 울타리가 그렇다
 
노원호 시인의‘행복한 일’ 시의 부분이다. 이렇게 나는 행복을 배우게 되었으니 결핍이여 떠나라. 
< 저작권자 © 평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영희 평택시 문인협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당진항의 주요지점 불빛 개선
2
캠핑 여행
3
평택항만공사, 평택·당진항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 간담회 개최
4
“낙심과 탄식을 넘어서서”
5
안중읍 금곡4리 이장, 주민 동의 없이 건설 관계자와 합의서 체결 드러나... 주민들 집단반발
6
평택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
7
경기평택항만, 연운항과 화물여객 유치 공동 협력 간담회
8
“기도의 정석(定石)”
9
농민수당 법제화 안성추진위원회, 명동사거리서 기자회견가져... 법제화 예산도입 필요성 강조
10
평택시청소년오케스트라 단체공모에 현일꿈끼락청소년오케스트라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5로 35, 501호(비전동) (주)평안신문  |  대표전화 : 031-692-5577  |  팩스 : 031-692-557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00922  |  발행인 : 한규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지정 : 한규찬
Copyright © 2011 평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p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