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신문
오피니언삶의 향기
삶의 향기꽃피는 식당
유영희 평택시 문인협회  |  pa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7  11:23: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세교동은 세교상가1길부터 우편 취급소가 있는 5길로 형성된 작지만 아담한 동네이다. 

 
이곳의 오랜 토박이로 살다보니 골목골목 무슨 음식점이 있고 미용실과 슈퍼와 치킨집과 커피숍이 어디쯤 위치하고 있는지 한 눈에 상가지도가 그려진다. 상권 형성이 이뤄지면서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가는 음식점이 있는가 하면, 경영이 어려워져 문을 닫거나 신생 소도시로 이전하는 경우도 잦다.
 
나는 세교상가2길 중앙부분 상가건물 2층에 산다. 골목이 시작되는 입구에는 빵집이 있고, 맞은편에는 작은 분식집과 세탁소가 이른 아침을 연다. 먹자골목 특성상 식당과 술집 노래방이 유난히 많은데 우리 건물 지하 또한 노래방이고 1층은‘찌개마을’이란 간판의 식당이다. 한집 건너에‘노을담’ ‘꾸러기’가 있는데 찌개마을과 노을담 두 식당의 주 메뉴는 수제비를 넣어 끓여주는 시원한 민물새우탕과 사태김치찌게, 두부전골, 불고기전골과 같은 국물 요리에 자신들만의 솜씨가 발휘된 맛깔스런 밑반찬이 곁들여 나온다. 꾸러기는 오리로스 주물럭과 삼겹살이 전문인데 모두들 이 동네를 지켜오는 인심 좋은 맛집이라 말하고 싶다. 마주한 앞집은 연둣빛 간판이 신선한 ‘그린그린 미용실’이다. 상권은 좁아도 서로 각자의 손님이 있는 법이라 하루를 살아내기 위해 출근하는 모습들은 늘 밝고 활기차다. 이층 유리창에서 조용한 거리를 내려다본다.
 
가게마다 작고 큰 화분들이 출입구 옆 공간을 장식하고 있다. 놀랍게도 미용실과 세 식당 주인들은 나이가 비슷하여 친구처럼 지낸다. 아침밥도 서로 돌아가며 함께 먹고 차도 마시며 행복한 수다로 시작한다. 시간이 되면 동생 같은 나는 그저 수저만 살짝 걸치며 불러들이는 언니들 곁에 조곤히 앉아 애교를 더한다. 
 
식당이면서도 때로는 꽃집으로 착각을 할 만큼 꽃나무 경쟁을 지켜보는 일은 또 얼마나 쏠쏠한지 모른다. 이른 시간 가게 앞에 있는 꽃들을 관찰해 보았다. 시기별로 아직 꽃이 피지 않은 나무도 있고, 이미 져서 마른 꽃이 붙어있는 꽃나무 사이 으아리 작은 흰꽃이 피고, 게발선인장, 백량금 빨간 열매는 보석같이 빛나고, 제라늄, 안스리움. 호야, 스튜키, 꽃기린. 일월초, 사랑초 같은 내가 아는 꽃 일부만 얘기했을 뿐인데 그 꽃들의 좁은 서식지가 참으로 경이로운 식물원이다. 돈을 벌기 위해 나온 일터,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사람 사는 속사정은 행복만도 불행만도 아닌 생각의 차이다. 처해진 환경을 긍정적으로 조금만 치환할 때 하루하루를 보내는 마음도 달라진다. 그것을 이미 달관한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며 꽃처럼 환한 일생이 쌓인다. 
물물진여차 : 세상 일이란
모두 이런 거야
독소무인지 : 나홀로 웃는
까닭 아는 이 없을걸.
<독소부분>정약용
독소(獨笑, 홀로 웃다) 유배지 강경에서 250년 전 쓴 정약용의 시조를 읽으며 이 골목 아름다운 사람들을 더욱 귀하게 바라본다.
< 저작권자 © 평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영희 평택시 문인협회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평택시청소년오케스트라 수시음악회 성료
2
불평없이 살아보기
3
금계포란지세 (金鷄抱卵之勢)
4
평택시 참빛인성교육원, 행복드림콘서트 개최
5
평택문화재단 설립“돈먹는 하마”
6
“너도 그러니?”
7
평택시, 대한민국에서 정원과 도시숲 백년대계 기틀 마련
8
상속세 신고절차와 유의사항 정리
9
안성시, 수도권 내륙선(동탄~안성~청주공항)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10
체납세금..5년만 버티면 될까? (국세징수권 소멸시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평택시 비전5로 35, 501호(비전동) (주)평안신문  |  대표전화 : 031-692-5577  |  팩스 : 031-692-557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00922  |  발행인 : 한규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지정 : 한규찬
Copyright © 2011 평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ster@panews.co.kr